한강어선이야기 둘_스위치

심희준, 박수정(건축공방) / 2017 / 7.5x2.3(m) / 어선 ‘’경동호’, 크롬테이핑 / 잔디마당 앞 수변 데크 일대

한강어선이야기 둘_스위치

서울시민의 일상으로 자리 잡은 한강에 어선이 찾아온다. 물과 넓은 공간이 있는땅. 

서울이라는 대도시의 일상 속에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유일한 공간, 한강. 

어선들은 이곳을 찾은 시민들에게 쉼과 다양함이 가득한 공간이 되어가는 길을 연다.


이야기 둘, ‘SWITCH’의 ‘경동호’는 한강을 배경으로 변화라는 개념을 보여주고자 했다. 

한강은 항상 같아 보여도, 다양한 변화를 감당하고 있다. 

변화하는 사계절과 시시각각 바뀌는 수위 등의 외부적인 환경과 한강을 찾는 시민들의 변화를 표현하는 매개체가 되기를 바란다.

심희준, 박수정(건축공방)
건축공방의 공동대표 심희준, 박수정은 일상의 건축을 생각하고, 짓고, 누리고, 공유하는 건축가이다. 우리가 말하는 일상의 건축이란 건강한 환경의 건축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이를 누릴 수 있는 확대된 건축문화를 의미한다. 일상성이 특별해지는 Super-Hardware를 공유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도큐멘테이션